본문 바로가기
여행 & 맛집

베트남 호치민 코로나 락다운 12_핑크성당

by 처음처럼v 2021. 12. 25.

어제 호치민시 코로나 확진자 수는 679명 ( 12/24 )
베트남 전체 코로나 확진자 수는 16,142명
하노이가 1,834명이다....!!
까마우라는 지역도 1,334명.

호치민시도 인구가 많은만큼 만만찮지 않은 것 같지만...
이제 호치민시 사람들은 진정한 위드 코로나.
그냥 경미하게 앓는다 싶으면 그냥 집에서 푹 쉬는 경우도 있는 것 같다.

요거는 얼마전 퇴근길에 먹었던 반깐꾸어
꾸덕한 국물이 언제나 맛있다.

같이 시켜먹은 nước sâm ~ 인삼물인데, 뭔지는 모르고 시켰다.
옆 테이블에서 마시고 있길래 '저도 저거 하나 주세요.' 했는데, 인삼물이었던 것.
근데 워낙 옅어서 인삼이 들어있는지도 모르겠다. 그냥 '뭔가가 들어간 얼음 물'정도로 생각해야 할 듯.

여기는 매일 퇴근길에 지나치는 과자 가게인데? 사무실에서 같이 먹어볼까 하고 저걸 사봤다
가격은 6만동 ( 한화 3천원 꼴 ). 근데 사무실에서 사람들이 잘 안 먹길래 그냥 집으로 다시 가져왔다.
어떤 가족이 사 가길래 따라서 사봤더니, 기호가 사람마다 다 다른 듯.

집 앞 도로 공사가 다시 본격 시작되었다.
8개월 전부터도 하고 있었지만... 이제서야 방벽이 생기고, 밤이고 낮이고 분주하게 크레인이 움직이기 시작한다.
하수관 교체 공사인 것 같은데, 락다운 영향도 있었겠지만 그 이전부터도 공사가 지지부진 했던 것으로 보아...
아마도 예산이 덜 지급되었었거나 부정 부패가 발견되었거나로 추정된다.

하노이 지하철도 13년만에 10여키로의 짧은 노선이 생겼다고 하는데,
뇌물 수수등이 발견되어서 공사가 계속 멈췄었다고 한다 ( 중국 업체 )

기본 지하철 비용이 비싼 편이고, 지하철 역에서 목표 지점까지 가 것 또한 멀어서 아직은 대중화되기 힘든 것 같다.
지하철과 버스 연계 등이 촘촘하게 되어야 비로소 '대중교통'의 역할을 할텐데,
오토바이가 워낙 일상에 오랜기간 깊숙히 스며들어 있고, 어디든 갈 수 있는 수단이라 아직은 요원하다.
차츰 운영 능력이 발전되면 제대로 된 역할을 할 수 있겠지.

다음날 고향에 가는 직원과 저녁밥이라도 한 끼 하려고, 퇴근하고 푸년..? 근처까지 갔다.
푸년까지는 당도하지 않고, 호치민시 위쪽 외곽 지역.
멋스러운 카페가 있었는데, 다음에 한 번 가보고 싶다.

요런 그로서리 편집샵들도 많던데... 일부러 좀 들어가봤다.
구색도 괜찮고, 흥미로운 필수 물품들 위주로 구성되어 있어서 신기했다.
특히 각종 파스타 면이나 꿀 가격이 합리적.

하지만 오늘은, 홍삼진 드링크를 샀다ㅋㅋ
사 와서는 오랜만에 주인집 부부와 옆 집 할머니들과 나눠 마셨다. ( 무척 좋아하셨다는 후문 )

바로 집으로 컴백하기는 뭐해서 '5천보'를 채울 요량으로 좀 걸었다.
가는 길에 귀금속 상점들과 더불어서 귀여운 주류 가게가 위치 해 있었다.
친구가 한국 돌아올 때 술 하나 사들고 오라고 귀에 못이 박히도록 이야기 했던 것이 생각나서, 친구에게 바로 사진을 보냈다. 대답은, "그닥 새로운 게 없네"ㅋㅋ

바로 옆쪽에 그 유명한 '핑크 성당'이 있는 것으로 보아,
코로나 시기 이전에는 여행객들이 바글바글 했을 것으로 보인다. 대부분의 상점들이 그에 맞춰져 있기도 하고.
어쩐지 로컬 지역에 외국인들을 타겟으로 하는 것 같은 그로서리 스토어가 있는 것도 이상하긴 했다.

여튼, 두번째 사진이 '핑크 성당'. 관광객에게 유명한 곳이다.
현지인들도 저 앞에서, 혹은 멀찍이서 사진을 찍느라 다들 바쁘다.

다이아몬드 플라자까지 걸어왔다. 여기저기 크리스마스 데코레이션으로, 그 앞에서 사진을 찍는 것으로 바쁘다.
카톨릭이 크리스마스를 중요하게 여기는 것은 둘째치고라도, 그냥 '가장 큰 축제'중의 하나로 인식한다.
베트남 사람들도 한국 사람들만큼 사진 찍는 것을 정말 좋아해서... 어디서든 난리다ㅋㅋ

집 근처에서 오늘은 후띠우 코~ 를 사먹었다. khô 는 드라이... 결론적으로 건면이란 뜻이다.
국물과 함께 먹느냐, 건면으로 먹느냐의 차이.
매번 국물에만 담궈 먹었는데, 이것도 가끔 먹으면 맛있을 것 같다. 다만 여기 식당 간이 쎄서... 다른 곳에서 먹어보는 것으로ㅎㅎ 가격은 2만동으로 역시나 무척 저렴하다. ( 역시 우리 동네 )

다음날 출근길에 파파야를 팔길래 사무실에 사가봤는데, 달달하니 맛있다.
파파야에 특히 비타민c가 많다고 하던데, 집에서 잘라먹고 쓰레기 처리까지는 좀 귀찮은 면이 있다.
가끔씩 먹고 싶을 때마다 사서 같이 먹어야겠다.

다른 퇴근길에 사먹은 껌승 ( cơm sườn )
이 가게는 큰 사거리에 위치 해 있어서 언제나 연기가 자욱한 집인데, 오늘은 자리잡고 좀 먹어봤다.
그냥 기본에 충실하고 깔끔해서 맛있다. 의도치 않은 겸상까지ㅋㅋ
옆에 아저씨는 밥 추가를 2번이나 더 해서 먹었다. 대단...

오늘은 집 앞에 방호벽에 틈이 있어서, 공사 현장을 좀 둘러봤다.
땅이 깊게도 파져있다. 보통 비가 엄청 퍼붓고 나면 홍수가 나게 마련인데... 이상하게도 4군 요쪽은 다른 곳에 비해서
하수도 역류 등이 덜하다. 4군 저~ 위쪽 좀 번화가쪽이 오히려 심각하고.

아무래도 기본 인프라 케파에 비해서 번화가쪽이 쓰레기도, 밀집도도 높아서 그런 것으로 추정.
이럴 때에는 조금 더 낙후된 곳이 편하다.
지난번 호치민시에서 단수 공지를 했던 때에도, 우리 집 지역은 단수가 되지 않았다 ㅋㅋ

가끔 고기를 구워먹을 때 쓰려고 신문은 백방으로 찾고 있었는데, 오늘 아침밥을 사러 나갔다가 드디어 발견.
4개나 샀다. 가격은 3만동 ( 한화 1500원 꼴 ). 신문 1개당.. 우리나라 돈으로 300~400원 꼴이라고 보면 될 것 같다.

눈에 띄었던 헤드라인.
'박 선생님이 도전에 직면 해 있다.' 아무래도 요새 패배를 좀 많이 해서 그런 것 같다ㅋㅋ
엊그제도 태국에게 2:0으로 아쉽게 패배. 태국은 원래부터 역사적으로 베트남의 앙숙이고 원래 상대적으로 강자.

최근 월드컵 예선과, 무슨..컵을 하고 있던데. 정확히 이름을 기억하진 못하겠다.

시장통에서 본 쪼꼬만 게들.
우리 나라로 치면... '칠게' 정도의 격일텐데, 나는 주방이 없으므로 패스ㅋㅋ

집에 돌아가는 길에 '생강 절편(?)'이 있길래 한 번 사봤다.
코로나 시국에 참 좋은 간식 거리일 것 같아서..!!

친구들에게 물어보니, 새해마다 베트남 가정에서 먹는 음식 중 하나라고 한다.
그런 의미가 있는지는 또 몰랐네...

로컬 시장 근처에 살면 가장 좋은 것이,
때에 따라 제철 과일이나 음식들이 오만군데 깔린다.
심지어 아침 / 점심 / 저녁마다도 적절하게 메뉴가 바뀌어서 선택지가 참 많다.

하나 하나씩 잘 먹어보는 것으로.
어제 위엔 후에 워킹 스트릿에는 어마어마한 사람이 몰렸다고 하는데,
공식적으로는 각 성당에서 크리스마스 행사를 이번 년도에는 자제하라는 가이드가 내려왔다고 한다.
그래서 우리 동네 성당과 길거리가 조용했던 것. 사람들이 몰리는 곳이 있었다ㅋㅋ
다음번에는 조금의 위험(?)을 무릅쓰고라도 한 번 멀찍이에서나마 구경은 한 번 해봐야겠다.

출처 : District 4 페이스북 페이지 (12/24,위엔후에워킹스트릿)

 

2022.05.25 - [여행 & 맛집] - 베트남 호치민 1군 워킹 스트릿

 

베트남 호치민 1군 워킹 스트릿

퇴근 후 1군에서의 남자 커피 모임. 남자 넷이 술도 아니고 커피 모임이라고 하니 뭔가 이상할 수도 있지만, 자연스러운 것. 그렇게 모였다. 근데 퇴근길부터 만만찮다. 떤푸(tân phú) 에서 꽁화(c

gem87.tistory.com



메리 크리스마스!!! merry christmas

반응형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