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748

베트남 호치민 공항 입국 픽업 차량 렌트 베트남 뗏 연휴 기간이 끝나고, 한국에서 베트남 호치민으로 복귀했다. ( 2023년 베트남 공식 구정 연휴는 1/20~26인데, 대부분 회사들이 27일 금요일까지는 쉬는 경우가 많다. ) 그래서 인천 공항에서 출국할 때도, 베트남 호치민으로 입국할 때도 사람이 너무 몰릴까 봐 걱정했다. 1/26 인천 공항에 4시간 일찍 도착하였으나, 1시간만에 (1) 자동 체크인 (2) 출국 심사대를 모두 통과했다. 덕분에 면세 구역에서 여유롭게 상품들도 구경하고 독서도 하면서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 ( 평온한 공항에서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는 것을 좋아하는 1인 ) 1/26 밤 11시에 호치민 떤선녓 공항에 도착했을 때에도, 생각보다 일찍 출국 심사가 완료되어서 30분 정도밖에 안 걸렸는데, 문제는 위탁 수화물(캐리어.. 2023. 1. 27.
푸꾸옥 파스타 피자 맛집 THE HOME PIZZA '푸꾸옥에서 뭘 먹어야 맛있게 뭘 먹었다고 소문날까...'는 아니고, 그냥 맛있는 파스타를 한 번 먹고 싶었다. 그런데 어제 열심히 오토바이를 타고 돌아다니다가 눈여겨봐 두었던 '피자&파스타 집'이 기억났다. 보통 '뭘 먹으러 가자'라고 강력하게 주장하는 편은 아닌데, 꽂히는 것이 있을 때에는 주저 없이 의견을 내세운다. "피자 & 파스타 먹으러 가자" 저녁 메인 시간대보다는 약간 이르게 도착했는데도 사람이 꽤나 많았다. 이 시간이.. 5:30~6시 정도의 시간대였을 것. 이 가게에는 웨스턴 외국인이 특히나 많았다. 다행히도 한 15분 정도 대기후에 입장할 수 있었다. 내부의 디테일에서, 신경을 많이 쓴 흔적들이 보인다. 쭉 늘어서있는 와인잔 또한 하나의 데코레이션 포인트. 전반적으로 꽤나 모던한 인테리.. 2023. 1. 27.
푸꾸옥 야시장 근처 바다가 보이는 로컬 카페 HEM CAFE 아무 카페나 가도 상관은 없지만... 왠지 바다가 좀 보이는 카페에 가고 싶었다. 그래서 야시장 골목을 배회하다가 발견한 HEM CAFE 사실은 이전에 푸꾸옥에 왔을 때에 지나쳤던 'CUNG CAFE'를 가려고 했었는데, 마침 공사 중이었다. 곧 있을 여행철에 대비하여 대대적인 변화를 시도하고 있는 듯하다. 덕분에 계획에 없던 로컬 카페를 발견할 수 있었다. 뭔가 잘 정돈된 느낌은 아니었지만, 그래서인지 뭔가 정겨운 분위기. 역시나 동네 오토바이들이 삼삼오오 다 모여있다. 그리 모던하지는 않아도 그냥 깔끔하게 청소는 하고 있는 듯한 느낌. 회전율을 그다지 생각하지 않는 널찍널찍한 테이블 배치도 좋았다. 그냥 손님이 오면 오는 거고~ 말면 마는 거고~ 하는 편한 마인드 ㅋㅋ 낮 시간이라서 더욱이나 더 그랬.. 2023. 1. 26.
베트남 푸꾸옥 로컬 맛집 Bún quậy Kiến Xây 푸꾸옥에서 유명한 맛집이 뭐가 있을까... 여기서만 먹을 수 있는 메뉴가 뭐가 있을까... '분꿰이'를 추천받았다. 푸꾸옥의 명물. 일명 '푸꾸옥 국수' 여러 분꿰이 가게들이 많았지만, 야시장 근처에 유명한 곳이 있었다. 구글맵 기준으로도 평점 개수가 꽤나 많았다. 야시장 바로 근처에 위치해 있어서, 접근성도 좋다. 뭔가 입구에서부터 맛집 스멜이 느껴진다. 엄청난 인테리어는 아닐지라도, 뭔가 고유한 느낌이 있다. 우리도 오토바이를 주차시켜 놓고 바로 들어갔다. 두 개의 건물을 이어 붙여놓은 듯한 모양새였는데, 1층에 오른쪽 구역의 모습이다. 테이블이 널찍널찍하게 잘 구성되어 있어서, 단체 고객이 와도 거뜬히 대응할 수 있을 것 같다. 이곳은 왼쪽 공간. 주방과 계산대가 위치한 메인 공간인데, 그래서 그런.. 2023. 1. 16.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