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574

베트남 호치민 2군 추천 레스토랑 'the brix' 얼마 전에는 포멀한 약속이 있어서, 2군의 한 레스토랑을 찾아갔다. 근데 분위기가 깡패였다. 음식은 그냥 평균이라 할지라도 ( 나의 기준에는 충분히 만족 ), 뷰가 너무 좋아서 모든 것이 용서되는 곳. 데이트 장소로도 제격이다. 막상 수영장에 들어가는 사람들은 없었지만, 이 앞에서 사진들을 찍느라고 난리였다. 저마다 모델과 같은 포즈로 사진 찍는 것을 구경하는 재미조차 쏠쏠. 인스타 / 페북 사진 맞춤형 장소다. 전체적인 구성도 넉넉하니 좋지만, 군데군데 간접 조명들도 고급스러움을 한껏 업그레이드 시켜준다. 식전 빵도 나오고, 각종 음식들도 알맞았다. 3명이서 3개의 음식. 그리고 일행들이 크래프트 비어를 계속해서 시켰는데도 불구하고 비용이 10만원 정도. 일전에 비슷한 분위기의 다른 장소에서는 20만원.. 2022. 1. 23.
베트남 호치민 뗏 (구정) 직전 일상 이제 호치민 코로나 일일 확진자 수는 2백명대. 북부쪽의 하노이는 여전히 2900명대이지만, 올라가는 것이 있으면 내려가는 것도 있고~ 근데 뗏을 앞두고 우려가 조금 있는 것 같다. 뗏(Tết)이 베트남에서 1년중에 가장 큰 명절이다보니, 정말 '민족 대 이동'이 일어난다. 한국의 10년 전을 생각해보면... 명절에 부모님을 찾아뵙지 않는 것은 불효 중의 불효인 느낌적인 느낌이 있었는데, 그와 비슷하다고 생각하면 된다. ( 체감상은 훨씬 더 강력하다 ) 1년 내내 옷을 안 사더라도 이 때에는 새 옷을 사야하고, 돈이 없어도 각 가족들의 선물은 준비해야 한다. 하지만 그런 것들보다도 아무래도 가장 좋은 것은, 가족들의 얼굴을 오랜만에 볼 수 있는 것. 연휴가 1/29~2/6 이니, 베트남에서 보기 힘든 길.. 2022. 1. 22.
베트남 호치민 쇼핑몰 탐방 (이온몰) AEON MALL 2022년 시무식이 끝나고, 몇명이서 함께 점심을 먹자하여 들른 이온몰. ( 호치민 - 떤푸 지역 ) 호치민시의 1군과는 꽤 거리가 있다. H&M이나 DECATHLON도 입점되어 있다. 왠만큼 들어본 브랜드는 다 들어와 있는 듯. 그동안 지나다니기만 했었는데, 드디어 처음 와본다. 규모가 생각보다도 훨씬 크다. 그나저나 이온몰은 일본 쇼핑몰인 것으로 아는데... 다카시마야 백화점도 그렇고, 왠만한 대형 쇼핑몰 등은 일본계가 많이 입점 해 있다. 주말이면 사람들이 바글바글하다고 하는데, 평일이라 그런지 훨씬 덜했다. 유통 출신이라, 아무래도 각 컨텐츠들과 공간 활용 등을 눈여겨 보게된다. 점심 시간이라 그런지, 근처에서 끼니를 해결하러 온 사람들이 많았다. 주말에도 그렇지만, 본격적으로 쇼핑을 하는 인원이.. 2022. 1. 8.
베트남 호치민 근처 롱안 나들이 1/1, 새해를 맞이하여 동료 직원의 고향집에 놀러갔다 새해 시작부터 다른 이의 집을 놀러가는 것이 좀 미안하기도 하고 그랬고, 가기 전까지는 '그래도 되나'라는 마음으로 고민했었다. 결론적으로는, 민폐는 좀 끼쳤으나 '가기를 잘 했다.' 호치민에서는 대략 1시간 거리..! 생각보다 가까웠다. ( '롱안'이라는 지역 자체는 무척 넓은 것 같았지만, 우리의 목적지가 가까웠다 ) 아침에 조금 일찍 도착하여, 호치민표 썬배드에 누워서 '느억깜' 한 잔을 마셨다. 평화로운 이 분위기. 도착하자마자 캐슈넛과 과일을 먹으며 숨 좀 돌렸다. 나야 뒷좌석을 타고 왔지만, 운전하는 것이 아무래도 피곤한 일. 그리고는 근처로 밥을 먹으러 갔다. 좀 유명한 식당인가보다. 우리 인원 중 한 명이, 이전에 와 본 적이 있다고 .. 2022. 1. 4.
베트남 호치민 코로나 일상 회복 13 (2021 마감) 1/2 베트남 코로나 일일 확진자 수 베트남 전체 : 16,914명 하노이 : 2,045 / 하이퐁 : 1,804 호치민 : 384 북부 지방이 난리났다. 삼성이나 LG 등의 굵직한 기업들 공장이 모여있는 곳. 벌써 규제 조치들이 시작되었고, 아마도 당분간은 추가 규제들이 나올 듯 하다. 호치민시는 이제 그래도 안정기에 접어든 것 같다. 모든 장소들에서, 이제는 그다지 긴장감이 없다.ㅎㅎ 지난주 일요일에 방문했던, 스카이가든 앞의 어느 카페. 이름을 까먹었다. 스페셜티 커피 - 콜드브루를 그래도 맛볼 수 있는 귀한 장소였다. 오랜만이다ㅋㅋ 덕분에 그 날 잠은 새벽 2~3시가 되어서야 자게 되었지만... 베트남분이 하는 한국 음식점에서 배달을 시켜먹었는데, 그래도 먹을만 하다. 칠리 고추가 좀 들어갔는지,.. 2022. 1. 3.
베트남 호치민 코로나 락다운 12_핑크성당 어제 호치민시 코로나 확진자 수는 679명 ( 12/24 ) 베트남 전체 코로나 확진자 수는 16,142명 하노이가 1,834명이다....!! 까마우라는 지역도 1,334명. 호치민시도 인구가 많은만큼 만만찮지 않은 것 같지만... 이제 호치민시 사람들은 진정한 위드 코로나. 그냥 경미하게 앓는다 싶으면 그냥 집에서 푹 쉬는 경우도 있는 것 같다. 요거는 얼마전 퇴근길에 먹었던 반깐꾸어 꾸덕한 국물이 언제나 맛있다. 같이 시켜먹은 nước sâm ~ 인삼물인데, 뭔지는 모르고 시켰다. 옆 테이블에서 마시고 있길래 '저도 저거 하나 주세요.' 했는데, 인삼물이었던 것. 근데 워낙 옅어서 인삼이 들어있는지도 모르겠다. 그냥 '뭔가가 들어간 얼음 물'정도로 생각해야 할 듯. 여기는 매일 퇴근길에 지나치는 과자.. 2021. 12.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