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루다보니, 긴 시간에 걸쳐 본 '호타루의 빛' 2번째 이야기. 이 전 편에 비해서 사랑이야기, 결혼 준비 이야기에 스토리가 맞춰져있다.

근데 솔직히 진행도 느리고... 개인적으로는 이 전 편에 비해 긴장감도 떨어지고 약간 지루한 감도 있다.  

 

서른 즈음의 결혼 적령기가 가까워지면 더 공감되려나... 그래도 연애와 결혼이라는 주제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볼 수 있는 시간을 줬다.

이 드라마에서 기대한 것은 이게 아니었지만ㅋ

 

어쩌면 여성들은 2기를 더 좋아할 지도 모르겠다.

 

 새롭게 등장한 세노. 호타루를 좋아한다.

 

 역시나 건어물녀

 

 

 

 마루에서의 불꽃놀이

 

 

 

 

2012/08/02 - [책과 영화, 음악] - [일드] 호타루의 빛

 

반응형
Posted by 처음처럼v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10.05 11:54 신고

    음......경험해보지 못한 것들이라.....
    이젠 일드까지..마스터하시는것인가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