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루하루

되돌아보는 시간

by 처음처럼v 2010. 8. 21.

요새 트위터에 자주 뜨는 창... twitter is over capacity 와 더불어서.. (스펠링 맞나...)
사용자가 많아지다 보니 내부 교환 정보도 많아지고, 서로 충돌이 일어나는 경우도 많아지고... 그러다보니 여러가지를 지속적으로 정비하는 것 같다.

요새는 나도 뭔가... 쉬어가야겠다는 생각이 계속 든다. 매일 출퇴근하고 ... 그 이후로는 푼돈 버는 맛에, 가르치는 맛에 또 하루를 많이 보내고. 시외로 많이 다니다보니 여행가는 기분도 들긴하지만 매일 계속되니 피곤도 쌓이고. 남는 시간에 틈틈이 조그만 자격증 준비도 조금 하고.. 주식이나 국내/국외 경제동향은 어떤지도 간간이 보고.. 블로그에 트위터에 간간이 들어와서 즐기구... 요새는 dslr에 관해서 알아본다고 오만군데를 찾아보며다니고. 사실 그러고 일주일에 한두번쯤 오후에 시간이 나면 책도보고 영화도 보고 하면서 쉬어야 하는데, 못보던 친구들도 보고 싶고 하니 약속을 잡게되고. 그러다보니 요새들어서는 헬스도 1~2주일째 못 간것같다.

특히나 이번주는, 퇴근해서..새벽1시쯤에 들어와서 다음날 아침6시에 일하러 나가고 하다보니까 조금은 지친다. 날도 더우니까 더 그렇고.
그런데 육체적으로 피곤한건 솔직히 하루이틀이고,,,, 그보다도 근본적으로 왠지 여유를 잃고 있다는 느낌이 자꾸 든다. 일이 많아서라기보다는....(물론 그 것도 한 이유겠지만) '하던 것'이다 보니 그냥 습관적으로 계속 해나가는 것들에서 '즐거움'을 느끼기 보다는 '의무감'을 느끼게 되는 것에서 기인한 듯하다.

최근에는 특히나 '트위터'나 'dslr'에 대해 알아보면서 특히 그랬던 것 같고.. 트위터에서.. '그래도 아무말이라도 한마디 해야지'해서 나간 말들이 몇몇 된다. '솔직히 하루에 한마디도 안하면 어떤가. 내가 말하고 싶지 않다는데.' 그런데 그걸 망각하다보니 ....그냥 으레적으로 하는 말들이 나오게 되고, 그런 것 자체가 순간 싫었다. 물론 10마디 중에 1마디 정도 섞인 것이었고..대부분을 즐기고는 있지만, 괜히 '어느정도 있어 보이려고 절제한 트윗'도 있었던 것 같고. 쉽게 말해서 '스스로 그다지 자유롭지 못했던 것'같다.ㅋ

dslr 의 같은 경우에도, 처음엔 이것저것 알아보는 기쁨, 알아가는 기쁨에서 시작했는데... 점점 집착이 생겨나고 의무감이 생겨나는 것 같았다. 좀 더 확실한 정보들을,,, 명명백백한 fact 들을 알아내어 가려내고 모아서 정리하고픈 생각이 꼬리를 물다보니 여러사람에게 폐를 끼치게 되고 자꾸 자기합리화 같은 것을 하게 되는 것 같다. 말도 많이 헛나가고.. 허둥지둥 바쁜것이 묻어나고. 그러다보니 뒤에 다시 읽어보면 나의 생각들은 담겨있지 않은 글이 많아지고. 고민하고 즐기는 건 좋지만 좀 더 쉬어가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던 까닭이다.

자연히.. 하고자 했던 .. 전공과 관련된 '시장분석'이나, 알아보고 싶은 주제를 정해 돌아다니는 것도 못했고. 어떤 일을 시작하면 온갖
생각과 수단을 동원해서 최선의 결과를 뽑아내야 하는 성격도 한 몫 하는 것 같고. 머리 복잡한게 싫어서 자주 그러지도 못하는데 요새는
머리를 너무 썼다. 과부하 걸릴 지경. 대개의 시간을 함께 보내곤 하는 '멍~'한 것도 즐길 새도 거의 없었고.

여유를 가지고, 중심을 잡아야겠다. 항상 중요한 선택에 있을 때마다 생각하는...즐겁지 않은 일에는 최선을 다할 수 없다. 한번 더 기억해야지. 즐기지 못하면 버려야겠다_ 잠깐이라도.ㅋ

오늘은 오랜만에 친한동생을 만나서 캐리비안베이에 다녀왔다. 아침에 일끝나고 왠만하면 집에 갔겠지만, 일부러라도 발길을 옮겨서 놀고오니까 신나서 기분도좋고, 스트레스도 풀리고.

다음주에는 평일에 퇴근하고 일이 없으니 좀 쉬어야겠다. 보고싶은 얼굴을 보든,, 카메라를 들고 또 광화문이나 서울 어디께를 가든,,, 서점이나 카페에 가서 죽치든,, 집에서 영화를 보든 책을 보든,,, 아니면 그냥 엎드려 있든지!!
반응형

댓글4

  • Favicon of https://gem87.tistory.com BlogIcon 처음처럼v 2010.08.21 23:59 신고

    아, 그리고 캐리비안 베이에 관해 묻는 분들이 계신데
    25,000 대학생 할인 받으면 캐리비안베이 + 에버랜드 이용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꼭 인터넷예매 하셔야 하구요.
    그렇지 않으면 순번표 받고 5시,,6시나 되서야 캐리비안베이 들어갑니다. (오전11시에 받아도)
    사람이 무지무지 하게 많은데.... 초등학생 방학이 25일께쯤에 거의 다 끝나니... 가시려면 아무래도 25~31일 쯤에 가시는게
    좋을 듯...한게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원래는 캐리비안베이에서 나오면 에버랜드로 가는 건데 (캐리비안베이 에서 인원을 적절히
    이동시키는 효과가 있겠죠). 순번표가 워낙 밀리다보니 오늘은 캐리비안베이에 들어가기 전에 에버랜드 이용할 수 있게 해주더군요.
    하지만 사람이 워낙많아 인기있는 것 2~3개 타기도 힘듭니다. 유의하시길 바랍니다.~ 최대한 즐겁게 즐기면 좋잖아요ㅋ
    답글

  • Favicon of https://dksgodnr.tistory.com BlogIcon 해우기 2010.08.23 16:56 신고

    살기위해서가 아니라 즐기기 위해,즐길수 있는 직업이야말로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직업이라고들 하지요
    즐기며 즐길수있어서 택한 것이 직업이 되더라도 반드시 행복한 과정이나 결과가 된다는 보장은 없지만...
    그만큼 그렇게하는것이 어렵기에 나온 이야기일지도...

    가전이 비슷하겠지만, 카메라의 경우도 처음에는 다른 넘치는 정보-사이트보다 메뉴얼3회필독 ~ 이라는 진리가 있습니다
    저는 지금도 넘치는 사이트에서 카메라의 자세한 규격-사양등을 비교하고 하나하나 찾아보지 않습니다
    물론 가격이 고가이다보니 가급적 처음 구매시 신중한 고려가 있어야 겠지만
    실제 스펙-홍보물같은 사용기 등에 집중하느니 차라리 그 시간에 구매후 차츰 사용해가면서 자신만의 사진을 만들어가는것이 좋다고 생각하지요. 합리적인 구매를 위한 과정이라고는 하나 많은 경우 카메라사양에만 너무 집착하는듯 하는 경향이 많은듯 합니다
    사실 저에게는 1초에 8장이상 찍는 사양~iso10000대 카메라는 필요도가 극히 적거든요. 물론 있으면 좋은 기능이지만 그리 필요치않은
    사양등에 집착하는 분들도 많으시더라고요

    때론 찾아와서 글남기고 궁금해하시는 분들덕에 왠지 포스팅이 의무적이 될때도 있지만
    적어도 자신이 살기위해 선택한 직업과 일이 아니라면 즐기시지 못하면 오히려 독이될듯 싶네요...
    그럴려고 시작한 취미가 자신을 더 자신도 모르게 옥죄어온다면 ....ㅎㅎ
    무엇을 가지게 되면 조금씩 더 알게될수록 더 좋은것을 알게되고 그것이 눈에 들어올수밖에 없게 되지만
    그래도 기본적으로 그것을 필요로 하게된 이유가 뭔지 생각하고

    즐겁게 즐기시기를....^^
    답글

  • Favicon of https://gem87.tistory.com BlogIcon 처음처럼v 2010.08.23 19:03 신고

    뭔가 첫단추를 잘 꿰고 싶다는 생각이 강했는지도...ㅎ 여튼, 그래서 k-x를 오늘 주문했습니다.
    이리저리 비교만 하다가는 답이 안나올 듯 싶어서요ㅋ 답이 있는 것도 아니구.
    왠지 마음이 가는지라 주변의 약간의 만류를 불구하고 선택했네요ㅎㅎ 화이트는 예쁘긴한데 너무 튀어서..블랙으루다가.
    며칠 동안,, 똑딱이도 손에없고 어디 갈때마다 허전했었는데, 정하고 나니 뭔가 홀가분하네요.
    제품을 기다리는 것도 기쁘고 하나하나 알아갈 생각에도 기쁘구요.

    좀 여유가 생기니 좋네요.. 좋은말씀 감사합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dksgodnr.tistory.com BlogIcon 해우기 2010.08.26 00:19 신고

    잘하신듯 싶습니다
    기계적성능에 치우치지말고, 자신이 만들어가는 사진세상에서 행복한 웃음지으시기를...^^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