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x4

펜탁스 DA 35mm f2.0 ( 35/2 ) 가진 게 죄다 줌렌즈들이라... 이번에 한꺼번에 사들일 때 단렌즈도 구입했었다. 35mm 랑 피닉스 50.7 근데 피닉스는 16-45 살때 껴서 저렴하게 구입한 거고.. 수동이라 아무래도 사용빈도가 높지 않을 것 같긴 한데, 피닉스 50.7만의 발색과 특징도 있고...이게 또 수동렌즈만의 매력이 있다. (펜탁스가 렌즈가 없어 수동만 낀다는 편견은 버려야 할 때다..) 물론 움직이는 사물을 찍기는 많이 어렵겠지만 정지샷도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것도 사실.. 그리고 바디에 꼈을 때 클래식한 느낌도 맘에 든다. 그럼에도불구 아무래도 af에 밀려서 잘 안끼게 되는게 단점... 왜 갑자기 이야기가 샜지.. 여튼 내가 가진 줌렌즈들로는 아무래도 실내에서는 좀 어둡기에 (조리개가 f4.0 고정이거나 f4.0~ 변동조.. 2010. 10. 9.
펜탁스 50-200 ( 망원번들 ) 기본 셋이라고 해서 망원렌즈까지 갖춰놓긴 했는데...잘 들고나가게 될 것 같지도 않고 해서 팔아버릴까 고민했다. 누군가는 아파트 베란다에서 아들이 유치원 버스에 잘 탔는지 확인하는 용도로 쓰고 있다고 하는 우스개소리도 있는데... 망원의 용도가 기본적으로 '멀리있는 것을 땡겨서 찍고 싶을 때'.. 그리고 인물이나 풍경을 찍을때 배경을 확실히 날려준다고... 풍경에 좋다고? 저 멀리 있는 것 줌땡겨 잡아서 찍을 일이 그렇게 많나?? 일몰 같은거 찍을때 좋을라나.... 라고 고민하면서 오늘 작정하고 써봤더니.. 역시나 망원의 매력이 있구나. 아기같은 1학년 꼬마아이. 앞니가 빠졌는데 엄청 귀엽다. 아이들 같은 경우는 가까이서 사진기를 들이대면 대개 두가지 경우로 나뉜다. 1. 찍어달라고 아우성치며 포즈잡는 .. 2010. 10. 8.
펜탁스 DAL 18-55 DA 16-45 호기심에 못이겨 지른 헝그리 삼종세트 렌즈... 그 중에 하나인 DA 16-45. ('펜탁스의 축복' 이라고도 한다.) 왼쪽 것이 DA 16-45 , 오른쪽 것이 DAL 18-55 (번들) 이번에 산 것이 .. 망원,표준줌,단렌즈 요렇게 해서... SA 50-200, FA 35mm , DA 16-45 , 피닉스 50.7(그냥 덤으로 껴서 구입)인데, 렌즈는 중고가가 그렇게 급격하게 오르고 내리지 않는지라.. 적당히 필요한 만큼 사놓고. 천천히 음미하면서 마운트 해봐도 된다. 근데, DA 16-45는 번들과 화각이 겹치는지라.. 내 성격에 요런 걸 또 못보는지라.. 비교를 해봐야 한다. 원래는 '가격이 비싸니 어딘가 좋아도 분명 좋겠지' 하면서 쓰려고 했는데, 이상하게 찍을 때마다 번들이 칼같은 선명함을 .. 2010. 10. 1.
k-x 블랙 도착~! 구입! 그러고 보니 SD메모리도 없어서 주문하고...오늘도착해서 본격적으로 만져봤다. 펌웨어 업그레이드도 하고. 근데 만지다보니 지문이 꽤 많이 남아서..아무래도 LCD 보호필름 정도는 붙여놔야할 것 같은 생각에 오늘 밤에 바로 주문했다. 주문하고 나니....또 이거 들어갈 조그만 가방하나 정도만 있으면 좋겠는데..하는 생각이. 그건 뭐 비나 그치고 천천히 알아봐도 될 것 같다. 그냥 카메라만 사면 될 줄 알았는데 은근 하나둘씩 필요한게 생기네ㅋ 색도 광택이 많이 없는 블랙이라 마음에 쏙 든다. 크기는 생각보다 훨씬 작았다. 바디가 ... 신용카드 크기의 1.5배 정도? 내 손에는 적당하니 만족. 덩치가 좀 있는 남자들에게는 좀 부자연스러울 것 같기도... 여튼 보호필름오고 비나 그치면 슬슬 만지고 돌아.. 2010. 8.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