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책과 영화

변진섭 - 새들처럼 (1988)

by 처음처럼v 2011. 3. 19.





변진섭 - 새들처럼 (1988)

열린 공간속을 가르며 달려가는 자동차와
석양에 비추인 사람들
어둠은 내려와 도시를 감싸고 나는 노래하네~
눈을 떠보면 회색빛 빌딩사이로 보이는 내모습이
퍼붓는 소나기 세찬바람 맞고 거리를 헤메이네
무더운 하늘 희뿌연 연기사이로 보이는 아스팔트
답답한 도시를 떠나고 싶어도 나는 갈 수 없네
날아가는 새들 바라보며 나도따라 날아가고 싶어
파란하늘 아래서 자유롭게 나도따라 가고싶어

눈을 떠보면 회색빛 빌딩사이로 보이는 내모습이
퍼붓는 소나기 세찬바람 맞고 거리를 헤메이네
무더운 하늘 희뿌연 연기사이로 보이는 아스팔트
답답한 도시를 떠나고 싶어도 나는 갈 수 없네
날아가는 새들 바라보며 나도따라 날아가고 싶어
파란하늘 아래서 자유롭게 나도따라 가고싶어



다들 한번쯤은 들어봤을 법한 '새들처럼'.
그런데 얼마 전에 제목을 알게 되었고

몇번을 듣고 또 듣고, 편안하고...
멜로디와 가사가 너무나 마음에 드는 노래다
반응형

댓글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