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 맛집

베트남 호치민 롯데마트 꽁화 (공항 근처) 장보기

by 처음처럼v 2022. 6. 18.

 

컨디션이 영 안좋아서, 외부 일정을 하나도 잡지 않았다.

그동안 아랑곳하지 않고 열심히 먹어댔더니, 구내염(혓바늘) 크기는 어느새 2배가 되었다ㅋㅋ

 

오후에는 그래도 오랜만에 스타벅스에서 책도 좀 읽고, 장도 볼 요량으로 롯데마트를 찾았다.

(롯데마트 꽁화, 공항 근처 지점)

 

2022.04.20 - [여행 & 맛집] - 베트남 호치민 여행 기념품 추천_롯데마트&GS25 나들이

 

오늘은 비가 후두둑 조금 내렸다가 멈췄다가를 반복하고 있다.

잠깐동안은 퍼붓기도 하고... 여튼, 그래서 바닥이 꽤 젖어있다.

 

비즈니스에 대해서 열변을 토하던, '스타벅스'의 노신사분이나 스타벅스 매장 사진은 찍지 못했으나...

오늘은 왠지 '마트' 풍경을 찍고 싶어서 담아봤다.ㅎㅎ

 

백팩에 실링 처리를 하자마자 보이는 과일 코너

형형 색색의 과일들이 참 많아서, 약간의 불편을 감수하고서라도 들어오고 싶게 만든다.

두리안, 수박, 아보카도, 사과 등등 그 종류가 참 다양하다.

오늘 내 눈길을 끌었던 것은 망고스틴! ( 지금이 제철 )

두리안이 '과일의 왕'이라면, 망고스틴은 '과일의 여왕'이라고 한다.

하얀 속살이 참 달달하기도 하고, 식감도 맛도 좋다. 다만, 너무 달아서... 호불호가 있을 것 같다.

두리안은 열이 많은 과일에 속하고, 망고스틴은 열을 내려주는 과일이라서 - 오늘은 망고스틴을 골랐다.

구내염이 나고 그러는 것도 몸에 열이 축적된 이유일 수도 있으니...!!!

원래 좀 크기가 커야 맛이 좋다는데... 여기는 온통 작은 것들 뿐이라 잠깐 망설였지만, 우선 사보는거지 뭐.

다만 손수레에서 사면 1kg에 4만~5만동 정도인데, 여기는 할인해서 52000동 수준이라 약간은 더 비싸다.

그런데 밖에서도 심한 곳은 1kg에 9만동도 봤던지라... 가격은 뭐 그냥 파는 사람 마음인 것 같다.

어디서나 눈탱이꾼은 있게 마련이고, 뭐 하나 비교하며 사는 깐깐한 주부들도 있게 마련이니. 

 

그래도 한 7개 정도 골라 담으니, 해봤자 28000동 밖에 안된다. ( 0.5kg 정도밖에 안 되나보다 )

살짝 밑에 꼭지 부분을 눌러봤을 때, 너무 단단하거나 무르지 않은 것으로 고르면 마치 알맞게 익은 것이다.

집에서 바로 7개 모두 까먹어봤는데, 다행히도 모두 신선해서 맛있게 먹었다. ( A+ )

 

각종 채소도 종류별로 참 다양하다. 

 

축산 제품들도, 이렇게 낱개 포장이 잘 되어있다.

가족 단위로 같이 살거나 그랬으면 쓱 보다가 사서 같이 구워 먹거나 요리를 해 먹었을텐데,

사가도 처치 곤란이라서 마음을 접었다ㅋㅋ

 

원래부터 사려고 했던 요거트와 우유를 사러 이동.

씹히는 검정쌀 맛이 꽤 매력적이다ㅋㅋ

 

옆에서 또 요거트를 사는 한국 분들을 보았는데, 내가 한국인줄 눈치채셨는지는 모르겠다.

오늘따라 유독, 롯데마트에 한국 분들이 많았던 것 같다.

아마도 주말이 될 때마다, 인근의 많은 한국인 가정들에서 장을 보러 오시는 듯...

+ 어느 아저씨 부대는 견과류를 15~20통을 사가는 것으로 보아, 그 분들은 여행에서 돌아가는 길이었던 것 같다.

 

신라면 할인 행사도 한참 진행중.

12500동이면 한화로 650원 꼴인데, 개당 가격을 적어놓은건가...

자세히 보지 않고 지나쳤다.

입만 보통 상태였어도, 오늘같은 날 한 번 끓여먹어 보는건데ㅋㅋ

 

항상 지날 때마다 먹고싶어지는... 여러가지 파스타 면 코너.

워낙에 면 요리가 많은 베트남이다보니, 서양의 면 문화 또한 거부감이 없는 것 같다.

프랑스 지배를 받기도 했었으니 더욱이나...!

 

라면 코너도 들러봤다.

구매하지는 않았지만, 생각보다도 모든 종류의 라면이 들어와있다.

사리곰탕에.. 짜파구리에, 각종 최신 시리즈들도 물론 모두 들어와있다.

그냥 베트남 국내 라면들보다는 가격이 비싼 편이지만, 별식(?) 삼아서 많이들 자주 즐기는 것 같다.

 

게다가 오늘은 특히, 한국 상품관(?)처럼 한 공간을 꾸며두었다.

판촉 사원이 나름 한복도 입고 있었다...ㅋㅋ

 

경기가 조금 더 어려워지고 있어서 판매량이 늘어나는 까닭에 속도를 더욱 내는 것인지,

한국 본사에서의 실적 압박으로 밀어 팔기를 하고 있는 것인지는 모르겠으나,

개인적으로는 괜히 반가웠다. ( 한국 관 )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는, 맛있어 보이는 음료를 샀다.

그 이름은 'tàu phớ'인데, 사실 음료라기보다는 순두부에다가 버블과 소스를 끼얹은 그런 느낌이다.

1군에 가면 보통, 연인들이 데이트를 하다가 오토바이 위에서 사먹고는 하는 것을 많이 봤다.

어느 길거리 가게에서는 사람들이 줄을 서서 먹을 정도..

 

이걸 먹어보는 것은 처음인데, 그래도 꽤나 먹을만하다. 

개인적으로는 조금 덜 달았으면 하는 바람이지만, 내가 너무 밍밍한 맛을 좋아해서 그런 것이고

대부분 사람들의 입맛에는 잘 맞을 듯 하다. 가격은 1만동 ( 500원 )

 

오늘 저녁밥 대신 먹었다ㅋㅋ

 

오늘의 롯데마트 장보기 끝.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