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672

펀드런 펀드런~ 20080930 어젯밤 다우가 7% 폭락.. 777p가 빠졌다.역대 17번째 최고치라고 하는데.. 역시나 우리나라도 장 시작부터 78포인트가 빠지면서 시작했다. 미국이 발등에 불이떨어져 긴급 금리 인하책을 발표할거고.. 금값은 폭등했고... 아직 더 떨어질 거라니깐.. 몇개월전 돈 빼놓은 것이 얼마나 다행인지. 이제는 펀드런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하루이틀 내에는 아니겠지만.. 이거 영.... 시골의사도 그랬다. 풍랑이 몰아치는 바다에 굳이 티켓을 끊어 들어가야 겠느냐고. 조바심을 버려야 하는데... 몰빵한 개인투자자들은 당연히 심리싸움에서 지쳐 나가떨어질수밖에없다. 자산의 10% , 20% 를 펀드에 배분해놨더래도. 쌓여가는 -수익률에 마음이 타들어갈텐데.. 몰빵을 했더라면.. 참..답이없다. 여전.. 2010. 5. 14.
20080909 어제 무려70포인트가 넘는 급반등.. 그러나 오늘은 현재 26포인트 정도가 빠지고있다. 이건..뭐 미국의 파격적 구제책때문이지만,, 중기적으로 하락을 면치 못할텐데 온갖 장미빛 분석들과 기사들이 난무하면서 다른 주체들이 다 팔고있음에도 불구하고 개인이 마구 사제끼고 있다. 안타깝다.. 항상 당하는것은 개미투자자들 2010. 5. 14.
20080904 내일 마지막으로 환율개입한다고... 내일도 주식 떨어지겠구나. 이제 그만 떨어질 때도 되었는데 정부가 발벗고 나서서 주식 깔끔하게 마지막 끝까지 떨어뜨려 놓은단다.. 소망교회를 엎어버려야한다. 종교라는 끈. 그 끈으로 아직도 강만수란 사람을 잡고있으니. 이건 도대체 뭐하자는 건지, 환율이 오름세를 지속할 것이 분명한 마당에 떠나는 외국인에게 돈을 퍼준다는말이지 이게 자..1달러에 1000원으로 오를 것이 확실하다 하자. 강제로 1달러에 500원으로 낮췄네. 그럼 예를 들어 외국인에게 주식을판돈 만원이있다고 치자 그 돈을 달러로바꾼다고 하면..원래 그대로 놔두면10달러가 수중에 들어오지 근데 그걸 강제로 500원에 낮췄어.. 그럼 아싸라비야 똑같은돈인데 20달러가 들어오네?? 가만히 앉아서 똑같은 돈으로,.. 2010. 5. 14.
20080829 코스피 더 떨어질거다. 아직멀었다.. 물이 나오고잇는 고무호수를 손가락으로 막고 있는 느낌이랄까.. 곧 기업들 재정상태 더 안좋아질꺼고.. 경기도 지금보다 나빠질텐데 곡소리가 쌍으로 나겠구나 . 에휴. 아부지 사업은 잘되길.. 2010. 5. 14.
어제도 오늘도~ 20080825 코스피가 며칠째 내림세다. 계속 내릴가능성이 다분하지만.. 금요일 마지막 장에서, 다우지수가 큰 폭으로 반등했음에도 불구하고.. 환율이 엄청나게 올라주고.. 중국발 악재에.. 신용위기는 점점 압박해오고. 호재가 없는 마당이라.. 오늘도 많이 내릴줄 알았는데. 기관이 잔뜩 매수하고 있다. 이건. 원래는 그냥 떨어지는 장이라고 생각하면 되고.. 장기적으로볼때는 지금 추세에서 오르락내리락 하거나 근 시일내에 폭락할테지만... 그건 요번주 초를 두고봐야 알 것 같다. 하나둘씩 손절매 하는 조짐이 보인다. 이게 바로 외인들이 원하는 것이며.. 여기서 조금만 더 떨어진다면.. 심리적 지지선이 무너지며 그동안 버텨왔던 개미들의 펀드런이 이어질테고.. 바로 그것이,,, 쉬쉬하며 언론들도 언급하기 꺼려하.. 2010. 5. 14.
8/1 20080801 8월의 첫째날!! 어제밤 다우지수의 폭락과.. 계속되는 미국의 경기침체 우려, 더불어 국내 경기침체 보고가 심심찮게 보도되고 있다. 그동안 물밑으로 쉬쉬하던 것들이 헤드라인으로 올라오는 것을 보면 본격적으로 접어드는가보다..ㅠ 코스피는 어제보다 20.90P내린 1,573.77 로 장이 종료됐다. 특이한 점은.. 외국인 일부가 지수풋을 많이도 사서, 매수량이 많다는거다.. 지수콜,선물도 매도우위인 마당에 지수풋만...흠... 아무래도 더 떨어지려나 보다. 기정사실화 된 사실이지만서도 뭐.. 그런데 개인은 연일 하락에도 꾸준한 매수세다. 선물도 그렇고..혼자 고군분투네. 누가 저렇게 많이 사들이는 것일까.. 흠 대단해. 여튼 지켜봐야지.. 오늘밤 다우지수를 보면 또 향방에 어느정도 힌트를 줄.. 2010. 5. 14.
반응형